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2018년 9월 14일 ~ 10월 21일

OPERA & HUMAN

16th Daegu International Opera Festival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을 기념하는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오는 9월 14일부터 10월 21일까지 38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 및 대구 등지에서 펼쳐진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올해 축제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으로 예년과 달리 ‘9월에 오페라축제가 시작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해외 극장의 비시즌 기간인 9월에 오페라축제를 시작함으로써 해외에서 활동 중인 훌륭한 아티스트들을 초청할 수 있는 기회가 확보되어 오페라축제의 질적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16년째 아시아 대표 오페라축제를 펼쳐오면서 대한민국 오페라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이번 축제의 주제로 지난해와 같은 ‘OPERA and HUMAN’을 앞세우고, 여기에 ‘영원한 오페라, 꿈꾸는 사람’이라는 부제를 더해 오페라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를 잇는다는 의미를 전달하고자 한다.
축제 종합포스터 디자인은 이러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으며, 인류역사상 가장 대표적인 종합예술 ‘오페라’가 가진 불멸성을 표현하기 위하여 붉은색을 상징컬러로 사용하였다. 오페라 각개 작품이 아니라 오페라가 실제로 펼쳐지는 오페라하우스를 비주얼화해서 축제에 대한 일반의 참여를 이끌어내고자 하는 의도를 함께 나타내었다.
기본 이미지가 강렬한 만큼, 대구국제 오페라축제의 영문 타이틀은 상대적으로 경쾌하게 배치함으로써 다소 무게를 덜어내고 화려함을 더한 포스터가 만들어졌다.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개막작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제작, 세계 최고로 손꼽히는 베이스 ‘연광철’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는 베르디의 <돈 카를로>이다.
그리고 지역을 대표하는 민간오페라단인 영남오페라단과 대구오페라하우스가 합작하여 초연되는 창작오페라 <윤심덕 – 사의 찬미>, 오페레타의 본 고장인 오스트리아의 뫼르비슈 오페레타 페스티벌이 준비한 레하르 작곡 <유쾌한 미망인>이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70년 전 대한민국 오페라의 시작을 알린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를 대구오페라하우스 자체 제작으로 준비하고 있다.
<돈 카를로>, <윤심덕 – 사의 찬미>, <유쾌한 미망인>, <라 트라비아타>가 이번에 선보일 메인오페라라면, 독일 베를린도이치오페라극장의 <살로메>는 콘서트 형식의 오페라인 ‘오페라 콘체르탄테’로서, 무대 등 시각적 효과를 제거하고 음악적 완성도에 더욱 힘을 쏟은 작품이 될 예정이다.
특히 슈트라우스 작곡 <살로메>는 한국 무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작품이어서 더욱 기대가 크다.

‘메인 오페라’ 4편 및 ‘오페라 콘체르탄테’ 외에도, 지역 내 여러 소공연장에서 펼쳐지는 ‘소극장 오페라’를 주중에 편성시킴으로써 관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올해는 특히 ‘광장 오페라’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광장 오페라’는 오페라 <라 보엠> 2막의 배경이 되는 ‘모무스카페’를 실제 광장에 재현하여 공연을 펼침으로써 관객들이 작품 속에 직접 들어와 오페라를 감상하는 색다른 기회를 갖게 한다.
이밖에 수성못 야외무대에서 진행하는 ‘미리 보는 오페라 축제 수상콘서트’, 대구미술관에서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선보일 ‘미술이 된 오페라, 오페라가 된 미술’, 유명 음악평론가들의 무료 강연 프로그램인 ‘오페라 오디세이’ 등 무료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 역시 풍성하게 준비돼 있다.

그 외에 무대의 숨결을 가까이 느낄 수 있는 인기 부대행사 ‘백스테이지 투어’, 전국 음악 애호가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전국 아마추어 성악콩쿠르’ 등 관객과 시민을 위한 행사들은 꾸준히 진행될 예정이며, 삼성창조캠퍼스와 대구 유명 명소 등지에서 다양한 공연 및 부대행사가 열린다.

<제16회 대구오페라축제 포스터>

<제16회 대구오페라축제 포스터>